2012. 6. 4. 01:09

조우성변호사의 비즈니스 ETHOS : 제가 00랑 친한데요.

분류 : 비즈니스 Ethos > Objective


● 인용문

“니컬러스와 제임스가 친구라고 가정하자.

제임스에게 가장 친한 친구가 누구냐고 물으면, 그는 ‘니컬러스’라고 대답한다.

그런데 니컬러스에게 같은 질문을 했더니 다른 사람의 이름을 댔다면, 이것은 니컬러스와 제임스는 친구이긴 하지만, 니컬러스가 제임스에게 받는 영향보다는 제임스가 니컬러스에게 받는 영향이 더 크다는 것을 의미한다.

만약 니컬러스와 제임스가 서로 상대방의 이름을 댄다면, 한 사람만 상대방의 이름을 대는 경우보다 두 사람은 더 가까운 사이일 것이다.

서로 영향을 가장 많이 주고 받는 사이는 상호 절친 사이라고 예상할 수 있다…”

 “행복은 전염된다”      173면 이하

happy

 

● 저의 생각


많은 것을 느끼게 해 주는 글귀입니다.


일전에 어느 분 강의에서 사람과의 관계를 ‘Link’와 ‘hang’으로 구분하시던 것이 기억납니다.

서로 대등하게 영향을 주는 관계(link)이냐, 아니면 내가 그 사람에게 영향을 받고 종속이 되는 관계(hang)냐는 분명 차이가 있다는 점. 

내가 다른 사람에게 좋은 영향을 줄 수 있을 때 두 사람의 관계는 진정한 ‘Link’가 될 수 있다는 거죠.

'제가 누구랑 친한데요...'

업무차 미팅을 진행할 경우 '제가 A랑 친한데요...'라는 말을 하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 뒤에 우연히 A를 만나 정말 그 사람과 친한지 물어 볼 경우 '허허. 참. 그냥 두어 번 만났던 것이 전부인데...'라면서 헛웃음을 웃더군요.

정말 본인이 A와 친하다고 생각한 건지, 아니면 단순한 허세인지는 잘 모르겠습니다만, 만약 정말 본인이 A와 친하다고 생각했는데, A의 반응이 이렇다면 이는 '상호적인 관계'가 아닙니다.

우리가 흔히 '지인,친구, 파트너, 협업관계'라고 뭉뚱그려서 규정짓는 경우, 그 상대방도 그런 생각을 하고 있을까요?

한번 냉정하게 따져봐야 합니다.

'링크'의 관계인지 아니면 단지 '걸려있는' 관계에 불과한지.



비즈니스 에토스 전체 목차 : http://jowoosung.tistory.com/871



What is 비즈니스 ETHOS?

아리스토텔레스는 매력있는 사람, 존경받는 사람에게는 ETHOS라는 덕목이 있다고 했습니다. 비즈니스를 진행함에도 ETHOS는 여러분을 더 빛나게 해 줄 것입니다.

저는 Ethos의 구성요소를 머릿글자를 따서 다음의 네 가지로 분류해 보았습니다.

1) E - Empathy(공감능력)

2) TH - Thoughtful (사려깊은, 지혜로운)

3) O - Objective (객관적인, 냉철한, 목표지향적인)

4) S - Self Improvement (자기계발) / Skill (비즈니스 기술)





Posted by ETHOS 조우성변호사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