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비자리더십(5) 법과 술의 구별, 그리고 그 활용


한비자는 군주가 통치를 위해 부릴 수 있는 수단으로 크게 법, 술, 세 3가지를 주장한다. 


그 중에서 ‘법’과 ‘술’의 관계를 살펴보자.


● 한비자 인용문


#1


법은 문서로 만들어 관청에 비치하여 백성들에게 공포하는 것이다.

술(術)은 가슴 속에 감추어 두고 여러 가지 상황에 대처하면서 몰래 신하들을 부리는 것이다.

그러므로 법은 분명하게 밝혀야 하며, 술은 드러내 보여서는 안된다.

이런 까닭으로 현명한 군주가 법을 말하면 미천한 자들까지도 들어서 알게 되며, 술을 쓰면 군주가 친애하여 가까이 하는 자들도 그 술에 대해 들을 수 없다.


#2


술은 맡은 임무에 맞게 관직을 수여하고 나서 신하가 내건 목표와 그 실제 공적을 비교하여 평가하는 등 죽이고 살리는 권력을 움켜쥐고 여러 신하들의 능력을 시험하는 것이다.

이것은 군주가 장악해야 하는 것이다.


법이란 군주의 명령은 관청을 통해 밝히고, 형벌은 반드시 백성의 마음 속에 각인시키며, 포상은 법을 지키는 자에게 냐리고,벌은 법령을 어기는 자에게 가하는 것이다.

이것은 신하가 모범으로 삼아야 하는 것이다.


#3


군주에게 술이 없으면 윗자리에 있다 하더라도 제대로 다스릴 수 없게 되며, 신하에게 법이 없으면 아래가 어지러워진다. 그러므로 술과 법은 둘 중 하나도 빠짐없이 모두 제왕이 갖춰야 할 것들이다.







● Advice


CEO는 대외적으로 드러내야 할 부분과 드러내지 말아야 할 부분을 잘 구분해야 한다. 드러내지 말아야 할 부분을 드러내는 실수를 범해서도 안 되며, 미리 분명히 들어내어 주의를 줘야 할 부분임에도 제대로 드러내지 않음으로써 조직원들을 리드하지 못하는 우를 범해서도 안 된다.


한비자는 ‘법’(규율)은 반드시 널리 알려서 주지시켜야 한다고 주장한다.


하지만 ‘술’(테크닉)은 그 존재를 조직원들이 알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가르친다. 고도의 포커페이스를 주문한다. 리더의 속마음을 조직원들이 모두 간파해 버린다면, 조직원들은 리더를 농락해 버릴 위험성이 존재한다.


군주가 술을 독점해야 하는 이유는 권력은 나누면 나눌수록 약해지는 속성이 있기 때문이다.

음식의 맛을 군주의 입으로 맛보지 않고 주방장에게 맡긴다면 주방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군주보다 주방장의 입맛에 맞추려고 할 것이며, 다양한 소리를 군주의 귀로 판단하지 않고 지휘자에게 맡긴다면 연주자들은 지휘자만 좇게 될 것이다.

마찬가지로 일의 옳고 그름을 군주의 술로써 판단하지 않고 신하에게 맡긴다면 신하들이 군주는 가볍게 보고 그 신하의 주위에만 사람들이 몰려들게 될 것이다.

그러므로 군주는 신하에게 일은 위임하되 최후의 결정은 군주 홀로 해야만 권력이 약화되지 않는다.


‘리더가 도대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그리고 과연 나에 대해 어떤 평가를 하고 있는 것인지, 분명 내가 잘못을 저질렀는데도 왜 리더는 저리도 인자하게 나를 대해주는지, 그런 리더가 더욱 더 커 보이고 조심스러워지는 것은 왜인지’


조직원들이 이런 마음을 가질 때 리더에 대한 두려움과 존경심을 가질 수 있다는 것이 한비자의 관점이다.


한 눈에 파악되지 않는 은근하면서도 고도의 ‘술’을 구사하는 리더, CEO.


어렵지만 도전해 봐야 할 경지가 아니겠는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한비자 리더십>(3) 모든 세세한 것을 다 챙기는 리더

 

● 사례

A사 문사장은 항상 바쁘다. 왜냐하면 자신이 챙기지 않으면 도대체 제대로 굴러가는 일이 없기 때문이다. 제일 처음 출근해서 제일 늦게 퇴근하는 자신의 신세를 한탄하면서도, 어차피 직원들의 마음가짐은 사장과는 다르다는 생각에 어느 정도 포기한 것도 사실이다. 그러다보니 회사의 규모는 몇 년째 그대로이다.

 

● 한비자의 가르침

 

#1

한비자는 군주(리더)는 통치와 관련된 술()을 익혀야 한다고 강조한다. ‘을 익히지 않은 군주는 몸은 바쁘지만 이루어내는 일은 지극히 적다고 지적한다.

 

#2

한비자는 아무리 군주에게 세()가 있다 하더라도 술이 없으면 제대로 된 통치를 할 수 없음을 다음과 같은 비유로 설명하고 있다.

 

(말을 잘 다루는) ‘조보가 밭에서 김을 매고 있을 때 어떤 아버지와 아들이 수레를 타고 지나가는 것을 보았다.

그 때 수레를 끌던 말이 놀라 멈춰선 채 앞으로 나아가지 않았다. 그러자 아들이 수레에서 내려 말을 끌고 아버지도 수레를 밀며 조보에게 도와달라고 했다.

조보는 하던 일을 멈추고 수레에 올라탔다. 그는 이내 고삐를 졸라매고 채찍을 들었는데 미처 채찍을 쓰기도 전에 말이 달리기 시작했다.

 

# 3

 

만일 조보로 하여금 말을 몰도록 하는 대신수레를 밀게 했다면’, 온 힘을 다하더라도 말을 움직이게 만들지는 못했을 것이다.

군주가 몸을 편안히 하면서 일을 하지 않아도 남에게 덕을 보일 수 있는 것은 술()이 있어 그것을 부릴 수 있기 때문이다.

나라는 군주의 수레이며 세()는 군주의 말이다. 그리고 그 군주의 말을 움직이게 하는 것이 바로 술()이다.

군주가 술 없이 나라를 다스리면, 몸이 고달프도록 일을 해도 혼란에서 벗어날 수 없다. 반면에 술로써 다스리면 몸은 편안하고 즐거우면서도 제왕의 공적을 세울 수 있다.

 

# 4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한비자 리더십 (2) 직원들이 마음을 몰라주는 것 같아 야속하기만 한 박사장님

 


'한비자 리더십 스쿨'을 준비 중입니다.


한비자 텍스트 중에서 '리더십'에 관련된 내용을 추출해서 간단히 읽을 수 있는 컬럼 형태로 제공하고자 합니다. 한비자가 제안하는 장악, 노련, 직면의 리더십 세계로 초대합니다. 

 


● 사례


T물산 박사장은 직원들이 야속해서 속이 쓰리다. 다른 회사들보다 상대적으로 좋은 복지혜택을 주고 있으며, 회식도 자주 시켜주는 편이다


하지만 직원들의 충성도는 별로 변함이 없다. 복지혜택도 예전 수준으로 환원시켜야겠다고 마음을 굳혔다.


도대체 고마운 줄을 모른단 말야.’ 박사장은 혀를 끌끌 찼다.





 


● 한비자의 가르침

 

한비자는 외저설 좌상 편에서 이런 글을 남겼다.



서로 남을 위한다고 여기면 책망을 하게 되나 


자신을 위한다고 생각하면 일이 잘 되어 간다.”



 

아울러 다음 두 가지 예를 든다.

 

첫번째 예는 부모, 자식 간에 관한 것이다.


어린아이일 때 부모가 양육을 등한히 하면, 자식이 자라서 부모를 원망한다. 반대로 자식이 장성하고 어른이 되어 부모 봉양을 소홀히 하면 부모가 이에 대해 노여워하고 꾸짖는다.


자식과 부모는 가장 가까운 사이다. 그러나 이처럼 서로 원망하고 꾸짖게 되는 것은, 모두 상대방을 위해서 무언가를 베풀어 준다는 것만 생각하고 있을 뿐, 자신을 위한다는 생각에 미치지 못하기 때문이다.

 


두번째 예는 일꾼을 써서 농사를 짓는 땅주인 이야기다.


일꾼을 사서 씨를 뿌리고 농사를 지을 경우, 주인은 자기 돈을 써서 일꾼에게 맛있는 음식을 사주고 품삯을 주는데, 이렇게 하는 것은 일꾼을 사랑해서가 아니다. 일꾼들을 잘 대해주면 그들이 밭을 갈 때 깊이 갈 것이며, 김을 맬 때 완전하게 할 것이다



일꾼이 있는 힘을 다하여 애써 김매고 밭두둑과 논길을 정리하는 것 역시 주인을 위해서가 아니다


결국 이런 마음가짐으로 일을 하면 주인이 주는 음식도 맛있게 먹을 수 있으며, 돈도 잘 벌 수 있을 것이다.



 

한비자는 결국 타인과 관계를 맺고 일을 시킬 때도,


궁극적으로 자신이 베푸는 것은 자신을 위한 것이라는 점을 명심한다면, 


굳이 남을 원망하거나 책망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지적하면서 이런 말로 마무리 한다.

 

그러므로 사람이 일을 하거나 베풀어 줄 경우 자기 자신에게 이익이 된다는 마음으로 하면 먼 월()나라 사람과도 쉽게 부드러워 질 것이지만


자기가 손해를 감수하면서도 뭔가 은혜를 입힌다고 생각하면 부자 사이라도 서로 멀어지고 원망하게 될 것이다.”

 


대단한 통찰력이지 않은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윤대진 2012.05.04 09:10 신고

    감사합니다, 많은 도움 되었습니다,

    사실, 저도 직원들에게 많은 복지혜택등 실시하고 있지만,

    나에대한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등의 어리석은 질문도 안하고, 실적위주로 판단합니다.

    각 개인의 실적이 좋아지고, 회사실적이 좋으니, 예를드신 사장님같은 고민은 없네요...^ ^

  2. 윤대진 2012.05.04 09:11 신고

    감사합니다, 많은 도움 되었습니다,

    사실, 저도 직원들에게 많은 복지혜택등 실시하고 있지만,

    나에대한 어떻게 생각하고 있을까등의 어리석은 질문도 안하고, 실적위주로 판단합니다.

    각 개인의 실적이 좋아지고, 회사실적이 좋으니, 예를드신 사장님같은 고민은 없네요...^ ^

  3. プラダ バッグ 2013.04.03 02:55 신고

    아름다운 여자가 해바라기하는 걸 좋아해요

한비자 리더십 (1) 너무 바쁘고 정신 없다는 김사장님에게 필요한 것은 무엇?


 

 

'한비자 리더십 스쿨'을 준비 중입니다.  


한비자 텍스트 중에서 '리더십'에 관련된 내용을 추출해서 간단히 읽을 수 있는 컬럼 형태로 제공하고자 합니다. 한비자가 제안하는 장악, 노련, 직면의 리더십 세계로 초대합니다.



● 사례


K테크 김사장은 항상 정신 없이 바쁩니다라는 말을 입에 달고 산다. 물론 바쁜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바쁘다, 정신없다라는 말을 너무 자주 하기에, 직원이나 거래처 사람들의 경우 김사장과 차분히 앉아서 어떤 논의를 하는 것조차 부담스러워한다


하지만 김사장은 그런 자신의 말버릇을 스스로 인식하지 못하는 것 같다.

 





● 한비자의 가르침


한비자는 외저설 좌상 편에서 엄청나게 바빠서 허덕이는 하급관리인 복자천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복자천이 단보’(오늘의 과 같은 작은 행정구역)를 다스렸다.


유약(有若)이 복자천을 오랜만에 만나서 그에게 물었다. “자네는 어찌 그리 야위었는가?” 그러자 복자천은 임금께서 내 능력을 제대로 알지도 못하시고 단보를 맡기신 것 같습니다. 관청 일이 너무나 바쁘고 마음이 걱정되어서 야위었습니다.”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유약이 말하기를 옛날에 순임금은 다섯 현()의 거문고를 타고 남풍의 시를 노래부르면서도 천하를 잘 다스렸다. 지금 단보처럼 작은 지역을 다스리는데도 그리 걱정이 되고 야윈다면, 도대체 천하를 다스리게 될 경우 어찌할 것인 가?


그러므로 술()을 익혀서 다스려 나가면 몸은 묘당 위에 앉아 처녀와 같은 안색을 하고 있어도 정치에 해가 없을 것이나 술을 익히지 못하고 다스려 나가면 몸은 비록 고달프고 마르더라도 오히려 도움이 없을 것이다.”라고 했다.

 

한비자는 군주가 반드시 갖춰야 할 덕목으로 법, , 3가지를 내세웠는데


그 중 술()은 외부로 드러나지 않는 군주 자신의 노련하면서도 다양한 용인술(用人術)을 의미한다.


을 익히지 않은 사람이라면, 아무리 작은 지역을 다스린다 하더라도 바쁘고 힘들어서 허덕일 수밖에 없다는 점을 한비자는 지적하고 있다


한비자가 말하는 의 내용은 실로 다양하다


앞으로 그 다양한 의 세계를 소개하고자 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1. 윤대진 2012.05.04 09:34 신고

    감사합니다.
    술에 대한 내용, 기대됩니다.. .

  2. 윤대진 2012.05.04 09:34 신고

    감사합니다.
    술에 대한 내용, 기대됩니다.. .

[술취한 사람의 태도를 보고 사람을 평가하는 법]

취태 관찰의 경우 일본의 다카마 나오미치 교수의 흥미있는 서술이 있다.

1) 술을 마시면서 혼자 떠드는 사람은 이기적

2) 술을 마시면서부터 침묵에 접어드는 사람은 우울형

3) 술을 마시면 난폭하게 되는 사람은 자극에 지기 쉽다 (인간진단학 제6장)

나아가 내 의견을 첨언하자면

4) 술자리에서 남의 일에 참견이 잦으면 경솔하고 이기적이며 인간관계에서 꾸준하지 못한 소인

5) 술을 마시면서 남에 대한 욕설과 자화자찬을 동시적으로 일삼는 자는 자신의 결핍과 수양의 부족을 드러내는 사람

6) 조용히 술잔을 들고 분위기를 깨지 않으면 용의주도한 침착형 인물

이라 생각한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고전의 지혜>

"선유자익(善遊者溺) 선기자추(善騎者墜)"

수영 잘하는 사람이 물에 빠지고 
말을 잘 타는 사람이 말에서 떨어진다.

- 한비자 -

(단상)

1. 익숙할 수록 자만해지기 쉽다. 덜 익숙하면 오히려 더 조심한다.
1-1. '앞선 작은 성공'이 오히려 더 큰 실패의 밑거름이 될 수 있다.

2. 하지만, 물에 빠지지도 않고 수영 잘하기를 기대하기는 어려우며, 말에서 떨어지지도 않고 말 잘타기를 기대하기는 어렵다.

2-1. manage 가능한 범위 내에서의 '물에 빠짐'과 '낙마'를 경험하는 것은 본인을 더 강하게 만들어 줄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한비자의 금언 한마디

"夫挾相爲則責望 自爲則事行"

무릇 서로 위한다는 마음을 품고 일을 하게 되면
어느 때 가서는 상대방을 책망하게 되는 법

스스로를 위한다는 마음을 가지고 일을 하게 되면
그런 책망심도 사라져 일이 잘 이루어질 것이리라.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공감 200% 한비자 문구>

明主在上, 則人臣去私心, 行公義, 亂主在上, 則人臣去公義行私心, 故君臣異心. - 식사(飾邪)편 중 - 

현명한 군주가 위에 있으면 신하들은 사사로운 마음을 버리고 공적인 의리를 행하지만,  어리석고 무능한 군주가 위에 있으면 신하들은 공적인 의리를 버리고 사사로운 마음을 행한다. 

이렇듯 이해관계에서 군주와 신하는 서로 마음을 달리한다.

-------
 

한비자 원문을 정리하고 있는데, 공감하는 문구가 넘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어떤 식객 가운데 연왕(燕王)에게 죽지 않는 방법을 가르쳐 주겠다고 하는 자가 있었다. 왕이 사람을 보내어 그것을 배우게 했다. 

그러나 배우러 보낸 자가 미처 도착하기도 전에 식객이 죽었다. 왕이 크게 노하여 그를 벌주었다.

왕은 식객이 자기를 속인 것을 알지 못하고 배우러 간 자가 늦었다고 벌한 것이다. 도대체 있을 수 없는 일을 믿고서 죄없는 신하를 처벌한 것은 사실을 살펴보지 못한 재해다.

자기 스스로 자신의 몸을 죽지 않게 할 수 없으면서 어찌 왕을 오래 살게 할 수 있다고 하겠는가.

-------

이 사례를 보니 최근에 상담했던 Case가 생각납니다. 

수완좋은 사기꾼에게 속아, 되지도 않을 일을 진행한 다음 그 일이 제대로 안됐다고 직원들을 책망하던 어느 CEO. 

직원들의 억울함이 바로 옆에서는 보이던데, CEO 본인은 정작 파악하지 못하더라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군주는 언제 그 측근을 정리해야 하는가 - 한비자>

"賞之譽之不勸, 罰之毁之不畏, 四者加焉不變則其除之"

상지예지불권, 벌지훼지불외, 사자가언불변칙기제지

해설 : 상을 주고 칭찬을 해줘도 힘쓰려 하지 않고, 벌을 주고 헐뜯더라도 두려워하지 않으니, 이 네 가지가 가해지더라도 변하지 않으면 그를 제거해야 한다.

----------------

앞으로 더 예상되는 레임덕 현상.
과연 이런 중신(重臣)들이 권력의 핵심에 많은 것은 아닐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